• 회원가입
  • 로그인
  • 사이트맵

logo

subtitle

상단이미지
subtitle

[ 공 동 성 명 ]

 

국회는 ‘모든 아동’을 위한 아동수당법 제정하라

 

선별 지급 시 사회통합 저해 및 불필요한 비용 발생할 것

입법 과정에서 보편적 제도로 바로 잡아야

아동수당은 ‘모든 아동’의 보편적 권리를 위한 것임을 명심해야

 

 

1. 국회가 절충한 아동수당 방안이 논란을 낳고 있다. 당초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의 수당을 지급하겠다던 정부계획이 지난해 예산합의 과정에서 야당의 반대에 소득 상위10%를 배제하는 선별적 방식으로 후퇴하였으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다시 '모든 아동'에게 아동수당을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이에 강하게 반발했고, 결국 2월 1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박능후 장관이 올해는 국회 합의를 준수하겠다며 한발 물러선 것이다. 이에 인권·노동·시민사회단체는 아동수당이 '모든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는 제도로서 그 첫걸음을 내디뎌야 함을 주장하는 바이다. 이를 위해 국회가 아동수당 제도 본연의 목적을 명심하고 보편적 제도로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

 

2. 우리나라를 비롯한 196개 국가가 비준한 유엔아동권리협약은, 아동에게 생존·보호·발달·참여의 권리가 있으며 이를 모든 아동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임을 명시하고 있다. 아동수당은 모든 아동의 생존과 발달을 지원하고 보호하며, 그럼으로써 사회구성원으로 참여할 아동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한 국가와 사회의 책무 이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동수당을 권리향유가 아닌 선별적 시혜적 제도로 시행함으로써 아동을 수혜자로 대상화시키려는 야당의 행태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일 뿐만 아니라 아동수당의 본질을 훼손하는 처사라 할 수 있다.

 

3. 아동수당을 선별적으로 지급하는 것은 제도의 지속성과 사회통합을 저해한다는 주장이 계속해서 있어왔다. 선별적 복지는 결과적으로 기여자와 수혜자를 분리함으로써 보편적 아동의 권리 보장을 위한 아동수당 제도에 대한 정치적 지지 약화로 이어져 제도의 지속성을 위협하고, 나아가 재분배를 위한 증세에 강하게 저항할 명분을 만든다. 이미 무상급식을 통해 보편 복지를 경험하고 있는 상황에서, 뚜렷한 근거도 없이 아동수당을 선별적 제도로 만들려는 것은 힘겹게 만든 보편 복지에 대한 공감대마저 흔드는 것이다.

 

4. 또한 지난해 국회 예산 합의 이후, 선별 지급이 불필요한 비용을 야기한다는 비판이 시민사회와 학계는 물론 언론을 통해서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 언론에서 보건사회연구원 자료를 바탕으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상자 선별을 위해서만 770억~ 1150억 원의 행정비용이 투입되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영유아를 양육하는 2~40대가 소득 및 자산의 변동이 심한 연령대라는 것을 감안하면 대상자 선정 시기마다 소득·자산 증빙을 위한 불편과 혼란도 예상된다. 결국 예산을 핑계로 10%를 배제하자는 주장은 설득력을 얻기 힘든 것이다. 오히려 OECD 국가들은 평균적으로 GDP 대비 2.2%를 아동가족 분야에 투입하고 그 중 현금급여만 따져도 GDP 대비 1.2%를 지출하는 반면, 한국은 아동가족 분야에 GDP 대비 1.1%, 그리고 그 중 현금급여는 0.2%(이상 2013년 기준)만을 지출하고 있다. 보편적 아동의 권리가 보장되는 우리나라를 생각한다면 국회와 야당은 적은 예산을 쪼갤 고민은 멈추고 아동가족 분야에 대한 공공지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다.

 

5. 보편적 아동수당의 도입은 현 정부가 들어서는 과정에서 이미 국민적 동의를 얻은 사안이다. 보편적 아동수당의 즉각적 지급은 아동의 기본적 권리를 보장하자는 취지에서 현 정부가 국민과 맺은 사회적 약속을 이행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뚜렷한 근거도 없이 예산협의 과정에서 정치적 합의라는 이유로, 사회적 혼란과 사회통합 저해가 불 보듯 뻔한 선별적 제도를 도입하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국민적 합의를 뛰어넘은 여야합의는 존재할 수 없다. 국회는 곧 진행될 아동수당법 입법 과정에서, 모든 아동의 권리 보장이라는 제도 본연의 목적에 맞도록 아동수당 제도를 바로 잡아야 할 것이다.

 

 

2018. 02. 08.

 

 

경기복지시민연대, 관악사회복지, 공공운수노조 보육협의회, 공동육아와공동체교육, 국제아동인권센터,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민주노총,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아동인권위원회,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사회복지연대,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영유아교육보육포럼, 인천평화복지연대,

전북희망나눔재단, 정치하는엄마들, 참여연대, 평화주민사랑방, 한국노총,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사회복지사협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

강원도사회복지사협회, 대전시사회복지사협회, 세종시사회복지사협회,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울산시사회복지사협회, 대구시사회복지사협회, 경상북도사회복지사협회, 광주시사회복지사협회,

전라남도사회복지사협회, 전라북도사회복지사협회, 충청북도사회복지사협회, 충청남도사회복지사협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사회복지현장실습기관 등록업무 잠정 중단 안내 file 박금란 2018-08-09 197
공지 2018년도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연회비 납부 요청 및 회원서비스 혜택 안내 file 김향미 2018-03-12 3515
공지 사회복지대체인력지원사업 안내(서식) file [1] 변석균 2018-02-19 5849
공지 "평생회원" 모집 안내 file 보듬이 2012-02-09 71374
1147 [공고]사회복지시설 프리랜서 활동가(기간제 대체인력) 모집 file 변석균 2018-03-13 1008
1146 2018년 2월 업무추진비 및 기관운영비 사용내역 알림 file 김향미 2018-03-05 770
1145 2018 예비사회복지사대회 「경험해도 괜찮아 in 사회복지」 공고 file 박금란 2018-03-05 1108
1144 [3차공고]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사무처장 채용 공고 file 임정환 2018-03-05 941
1143 제12회 전국사회복지사체육대회·전진대회 참가자 모집 건/접수마감 file 박금란 2018-02-28 974
1142 '2018 핑크런 부산대회' 사회복지사 참가자 모집 건(재공지)/접수마감 file 박금란 2018-02-23 960
1141 사회복지사 1급 국가시험 응시자격 서류제출 안내 file 박금란 2018-02-22 753
1140 제6회 세정사회복지사大賞 1차 심사 선정결과 알림 file 김향미 2018-02-22 957
1139 [성명서] 형제복지원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 임정환 2018-02-19 586
1138 '2018핑크런 부산대회' 사회복지사 참가자 모집 건/접수마감 file 박금란 2018-02-13 1539
1137 [재공고]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사무처장 채용 공고 file 임정환 2018-02-12 2448
» [성명서] 국회는 '모든 아동'을 위한 아동수당법 제정하라 김향미 2018-02-08 3730
1135 사회복지대체인력지원사업 취약시설 신청 안내 file 변석균 2018-02-07 936
1134 2018년 1월 업무추진비 및 기관운영비 사용내역 알림 file 김향미 2018-02-02 836
1133 2018년 1분기 사회복지사 보수교육 안내 file 김상덕 2018-02-02 1161
1132 사회복지시설 대체인력지원사업 신청 안내 file 임정환 2018-01-31 936
1131 [정정공고] 최종 합격자 - 부산시대체인력지원센터 임정환 2018-01-31 907
1130 [공고] 최종 합격자 - 부산시대체인력지원센터 임정환 2018-01-30 955
하단이미지
공지사항 자격증신청안내 취업정보 회원서비스 보수교육센터 사회복지관련 단체현황 모바일 뉴스레터